떠나는 길에서 머무른 듯....
  우현석 2015-03-30 18:42 650

떠나는 길에서
머무른 듯 살고 있는 나는,

푸른 하는만 보고 살 수 없는
풀잎처럼
단비 같은 사랑을
먹고 자라고 싶습니다.

모두들 그럴듯하게
살고 잇는 듯 보이지만
우리네 삶이란
환상도 아닌 현실이기에,

않고, 눕고, 걸을 수 있는 길에
사랑하는 그대가 필요한 것입니다.

나무는 서서
뻗칠 수 있는 가지마다
잎들이 자라지만
우리네 삶이란
뻗쳐도 뻗쳐도
남는 것은 그림자뿐,

우리에게 늘
한가지 소망이 있다면
그럴 듯한 사랑을 하고픈 것입니다.


로그인 하신후 코멘트 쓰기가 가능합니다

total: 289   page: 1/29 RSS Feed
289    《지역주민》무료직업능력특화교육 이은호 2019/07/23 115
288    2019년 상반기 김포시자원봉사센터 보수교육 안내 2019/05/15 241
287    "발전" 복지요결의 내용중 발췌 이현종 2017/05/12 1001
286    맘의 글을 읽고 싶습니다...... 강미례 2016/02/03 1286
285    울아이들의 눈동자 강미례 2016/01/21 1015
284    나의 미래 강미례 2015/11/10 677
283    생일은 어떤 날인가? 우현석 2015/07/09 688
282    장애인 눈맞춘 왕세녀… 카메라 눈맞춘 文복지 유동춘 2015/04/21 1173
281    인간관계 우현석 2015/03/30 780
   떠나는 길에서 머무른 듯.... 우현석 2015/03/30 650
  1 2 3 4 5 6 7 8 9 10